알리익스프레스를 이용하면서 다양한 배송 수단을 접하실 수 있습니다. 처음 접했을 때는 싼 값에 현혹되어 국제우편급으로 주문하여 한 달동안 기다려보기도 하고, 차츰 배송기간이 익숙해질 때 쯤이면 등기를 이용하거나 급할 때는 EMS/DHL 과 같은 특급을 이용해보기도 합니다. 


그 중에서 중국-한국 간 저렴한 가격에 빠른 배송이 가능한 ePacket 이라는 배송수단이 있습니다. 알리익스프레스에서는 20일~40일이 소요된다고 나와있지만 실제로는 7일~12일이면 도착할 수 있는 굉장히 빠른 수단입니다. EMS 가격에 비하면 싸고, 등기와는 가격차이가 얼마 안나는데 어떻게 빨리 배송할 수 있는 것인지 알아보겠습니다. 



1. 국가 우체국간 계약

2015년 9월 기사에 따르면 17개국 우체국간 ePacket 배송상품에 대한 계약을 맺어, 참여 국가간에는 저렴한 비용으로 해외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가격은 기존 상품에 비해 30% 가량 저렴하며 중국, 일본, 호주, 태국, 베트남 등 아태지역 17개국이 참여 하였습니다. 

(출처 : http://www.kl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1980)



2. 제약 사항

EMS 에 비해 크게 저렴한 대신에 다음과 같은 제약 사항이 있습니다. 

 - 발송인은 소재 국가의 우체국과 ePacket 관련 계약을 맺었을 것

 - 발송인은 전자상거래 업체일 것

 - 2kg 이하, 최대길이 60cm, 가로+세로+높이≤90cm의 소형 포장물일 것

 - 손해배상시 기준은 국제등기급으로 산정

 - 보험 부가서비스 가입 불가

(출처 : http://www.korea.kr/common/download.do?fileId=145101913)


ePacket은 이름을 통해서도 알 수 있듯이 전자상거래 업체(이베이, 알리익스프레스 등)를 통해서 이루어진 거래에 대해서 사용할 수 있으며 발송인이 개인일 경우 사용할 수 없습니다. 


사실 발송인이 지켜야 할 사항이기 때문에 수취인 입장에서는 큰 의미가 없습니다. 보험관련 사항이 다소 신경쓰일 수 있으나 종추적이 가능하기 때문에 손해배상 사항이 발생했을 시 대부분 전자상거래 업체를 통해 디스풋 절차를 통해 해결이 가능합니다. 


판매수량이 많은 전자상거래 업체와 직접 계약하여 물량을 대량 확보하여 물품당 운송비를 절약하고, 보험료 비중을 줄이며, 작은 부피 상품만 배달하는 방식으로 택배비를 저렴하게 책정하고 있습니다. 



3. 트래킹 번호

매우 빠른 배송수단이기는 하나 EMS와 동일하다고 볼 수 없기 때문에 트래킹번호는 기존의 EMS 코드인 'E'가 아니라 'L'로 시작합니다. 

또한, 두번째 알파벳은 국가에 따라 다르게 매겨집니다. 예컨대 미국은 LK, 중국은 LX, 홍콩/싱가포르/호주/베트남/일본은 LP로 시작합니다.



4. 발송 국가내에서는 EMS, 배송 국가에서는 등기

e-EMS와 차별점을 두려는 목적인 것인지 발송 국가에서만 EMS와 동일한 속도로 배송하고, 

배송 국가에서는 등기급으로 배송하여 EMS 대비 배송기간이 상대적으로 느린 편입니다. 



배송 추적을 통해서도 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참고로 위 사진은 한국 우체국 배송조회 페이지의 내용입니다. (http://service.epost.go.kr/iservice/usr/trace/usrtrc004k01.jsp)


Post office/Airport 부분에 'CNSZXD' 라고 하는 문자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는 우편집중국마다 부여되는 고유번호(IMPC)로서 이를 통해 발송/도착 우체국을 가늠 해 볼 수 있습니다. 


이 코드를 조회할 수 있는 페이지(http://www.upu.int/uploads/tx_sbdownloader/108.txt)에서 찾아보면 

'SHENZHEN EMS' 라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즉, 선전시의 EMS 상품을 취급하는 집중국에 상품이 입고된 것입니다. 

이 경우 중국내에서는 EMS와 동일하게 상품이 취급되어 매우 빠르게 발송됩니다. 


하지만, 한국에 도착하면 등기급으로 취급되어 배달지 우체국에 도착하더라도 배송 준비를 거쳐 그 다음날 배송됩니다.

e-EMS / EMS의 경우는 배달 준비 후 당일 배송됩니다. 


전자상거래 규모가 커짐에 따라 관련 배송상품도 여러 나오고 있고, 해외 우정간의 계약을 통해 이런 서비스 범위를 점차 넓혀가는 추세입니다. 

개인적으로도 ePacket을 주로 사용하는 편인데, 상품을 빨리 받아보고 싶다면 저렴한 ePacket을 이용해 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한두달 전부터 윈10 시작메뉴가 간헐적으로 동작하지 않는 현상이 발생하더니, 나중에는 아예 동작하지 않았습니다. 단순히 시작메뉴만 문제면 다행인데, 윈10 제어판, 계산기 등 기본 응용프로그램, 컨텍스트 메뉴, 아웃룩 등 시스템 알림까지 안되버리니 너무 불편했습니다. 

구글에 검색해보니 오래 전부터 동일한 증상이 보고되고 있었고, 저와 완전히 동일한 증상을 가지신 분이 마이크로소프트에 문의했던 글도 발견했는데 거기서 해결방법이라고 알려주던 내용을 시행해봤습니다만, 해결이 되지 않습니다. 이 문제로 대략 두 달간은 고생한 것 같습니다. 

주변에서는 이런 증상이 나타나지 않던데 도대체 어떤 문제인지 아직까지도 모르겠습니다. 


최초 문제 발견시점 :

https://www.drivereasy.com/knowledge/windows-10-start-button-not-working-solved/

위에 나온 방법은 다 해봤으나, 실패.. 

특히, 국내에서도 파워쉘을 이용해서 Cortana를 초기화 하는 방법이 많이 알려져 있던데 저 같은 경우 명령어를 입력하고 게이지가 나타나면 요지부동이였습니다. 아무리 기다려도 진행이 되지 않아서 결론적으로는 이것도 실패.. 


한 달 전 :

초반에 간헐적으로 시작메뉴가 동작하지 않을 때 제가 자체적으로 강구한 방안으로 '시스템 복원' 이였습니다. 어느날 윈도우 업데이트를 하고나서부터 이런 증상이 나타났기에 그 이전으로 돌리면 몇일간은 잘 동작하였습니다. 

이것도 몇번 하다보니 분명 업데이트를 막아놨는데도 시작메뉴가 동작하지 않기 시작했고, 그냥 포기하고 불편하게 살기로 했습니다. 


2주 전 :

전원이 완전히 OFF된 이후 처음 부팅했을 때는 시작메뉴가 동작하지 않다가 윈도우 계정 로그아웃 후 재 로그인하면 동작하는 패턴으로 바뀌었습니다. 비록 여전히 문제가 완전히 해결된 것은 아니지만 이전에 비하면 많이 편해져서 계속 이렇게 사용했습니다. 


2월 17일 :

윈도우 업데이트 할 때마다 이 문제가 해결되었을까 싶어 기대하곤 했는데, 17일 자동 업데이트 이후에 이 문제가 말끔히 사라졌습니다. 패치노트를 봐도 해당 문제는 언급이 없는 것 같은데 아마도 다른 부분에 문제가 있었던 것이 간접적으로 영향을 줬던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업데이트 번호는 KB4074588 입니다. 동일한 증상을 가지신 분들은 꼭 업데이트 해보시기 바랍니다.


한글이 아니고, 영문임에도 WebResponse의 데이터가 깨져서 들어오는 경우가 종종있다. Fiddler 와 같은 웹 프록시툴을 켜둔 상태일 때는 잘 들어오는 것으로 보아, 헤더상의 문제는 아닌 것을 알 수 있다. 

원인은 압축된 채로 데이터가 전달되어 나타나는 현상이다.

대개 웹 응답데이터는 gzip 압축 상태로 전달되며 브라우저는 자동으로 이를 해제하여 렌더링하기 때문에 느끼지 못하지만, 코딩 환경에서는 엄격하게 구분 할 필요가 있다. 상대방의 서버 응답에 따라서 자동으로 처리해주기도 한다.


예)

HttpWebRequest u = new HttpWebRequest.CreateHttp("http://~~~");

u.AutomaticDecompression = DecompressionMethods.Deflate | DecompressionMethods.GZip;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