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는 여럿 수리해봤는데, 모니터를 고쳐보기는 처음이네요. 예전 같으면 새 모니터 샀을 텐데, 경험 삼아 시도해보기로 했습니다. 

처음이니 만큼 수리업체의 블로그를 많이 참조했었습니다. 


LG W2442pa-bf 모델 사진

출처 : Danawa 가격비교


1. 증상

전원이 들어왔다가 다시 꺼지는 증상이 반복되며, 한번 꺼지면 약 10분 정도 기다려야 다시 킬 수 있었습니다. 

결과적으로 정상적인 사용이 불가능한 모니터입니다. 


2. 원인 찾기

우선 가장 쉬운 것 부터 시도했었습니다. 

 - VGA 케이블과 전원 케이블을 교체해보았습니다. (케이블 문제 예상)

 - 전원이 들어왔을 때 모니터 설정을 초기화 하려고 했습니다. (설정 문제 예상)

 - D-SUB 방식을 사용중이였는데 DVI 방식으로 바꾸어 보았습니다. (인식불량 예상)

 - 연결된 PC를 변경해보았습니다.  (PC 문제 예상)

 - 뒷판을 차가운 온도로 유지해보았습니다.  (높은 온도 문제 예상)


결과적으로 위 시도는 모두 실패하였고, 다른 원인을 찾기 위해 전문 수리업체에서 운영하는 블로그를 찾던 중

동일한 증상을 고친 사례를 여럿 찾을 수 있었습니다. 아마도 흔히 발생하는 증상인 것 같았습니다. 


게시내용 상으로는 패널 내부 파워보드에서 콘덴서가 부풀어 오르거나, 이미 터져버려 나타나는 증상으로서 콘덴서를 교체하여 해결하였습니다. 


모델마다 보드 모양이 모두 다르기에 우선 모니터를 뜯어서 확인해야 했습니다. 


3. 분해 단계

당장 모니터를 뜯는 것 조차도 도전이였습니다. ('초보자에겐 모니터를 뜯을 수만 있다면 절반한거다' 라는 글도 봤습니다..)


어떤 모델은 나사로 조여있어서 나사를 풀어 쉽게 뜯어낸다는데, W2442pa 는 도대체 나사를 찾을 수가 없더군요. 

인기 모델이 아니다보니 국내 자료만으로는 어떻게 뜯는지 나와있지가 않아서 유튜브를 찾다가 동일 모델의 분해 동영상을 발견했습니다. 


W2442PA 분해 동영상

출처 : Youtube (https://www.youtube.com/watch?v=2rhHYJBEr3k)



동영상으로는 정말 뜯기 좋은 도구를 사용하던데, 그런 건 없고.. 일자 드라이버로 조금씩 벌려가며 뜯었습니다.

일자 드라이버가 들어가는 공간마다 약간의 파임이 생기기는 하는데, 외관 상에는 정말 티도 안 날 만큼 작아서 큰 문제는 되지 않았습니다. 


한번도 뜯지 않은 모델이라 그런 것인지 일자 드라이버를 고정하고 망치로 살살 쳐야만 겨우겨우 뜯기더라구요. 개인적으로 제일 힘들었습니다. 


4. 증상 확인

내부 구조는 매우 간단했습니다. 크게 보면 D-Sub, DVI 같은 그래픽 단자를 관리하는 AD보드 한 개와 전원을 제어하는 파워보드 한 개로 구성되어 있었으며, 립스보드에는 인버터가 통합되어 있었습니다. 


복잡할 줄 알았는데, 너무 심플했었습니다.


콘덴서가 부풀고 검게 그을린 파워보드



우선 수리업체 후기 대로 파워보드를 봤더니 똑같이 콘덴서가 부풀어 있었고, 심지어 알 수 없는 부품들이 검게 타서 겉에 케이스까지도 그을려 있었습니다. 후기 상에는 AD보드도 교체하던데, 제 AD보드는 콘덴서도 이상 없었고, 파워보드만 교체하는 후기들도 많아서 파워보드쪽만 교체하기로 했습니다. 

(일부 부품들만 교체하기 위해서는 납땜을 해야하는데, 납땜기도 없고 부품도 모르고, 쉽게 구하기 어려워서 그냥 기판 전체를 갈기로 했습니다. )


일반적으로 메인보드하면 비싼 부품들 중에 하나이기 때문에 너무 비싸면 모니터를 버리는 편이 낫겠다는 생각으로 부품만 따로 판매하는지 찾아봤습니다. 네이버 쇼핑검색에 처음엔 '파워보드' 라고 검색하니 잘 안나와서 '립스보드'로 검색하니 판매처가 쭉 나오더군요. 


의외로 보드만 전문적으로 판매하고 있는 업체들이 제법 있었고, 보드들이 굉장히 저렴하더라구요. 제 모델은 만원 이였습니다. 

또, 사용 모델에 맞는 전용 보드가 없을 경우 만능 보드를 구매하여 모니터 모델에 상관없이 일정 조건만 갖추면 사용할 수도 있었습니다. 


4. 립스보드 구매 후 조립

그렇게 주문 한 립스보드를 모니터에 넣고, 풀었던 단계를 역순으로 다시 조립을 하였습니다. 

구조가 간단하니 다시 조립하는 것도 간단하더라구요. 립스보드 구매후기를 보니 초기불량이 있을 수 있다는데, 다행히 제 것은 없었습니다. 


정상 동작하는 모니터




정상적으로 모니터가 잘 작동하고 있습니다. 

사설업체도 3만원, LG전자가니 10만원 달라던데, 만원에 수리하게 됐고, 좋은 경험한 것 같아서 기분이 좋스빈다.

앞으로도 모니터가 고장나면 버리는게 아니라 고치는 쪽으로 생각해 봐야겠습니다.


모델에 따라 어려운 기종도 있을 것 같은데, 제가 보드 구입도 쉽고, 구조도 단순한 모델을 운이 좋게 선택했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모니터 고장으로 버리시길 앞두신 분들은 어차피 버릴거면 한번 쯤 뜯어보는 경험을 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0.52 달러에 무료배송.. 배송비가 대체 얼마일까?




알리익스프레스를 사용하다보면 저렴한 배송비에 깜짝 놀랄 수 밖에 없습니다. $1 로 안되는 제품을 국내도 아닌 국외에 무료배송하고 있다는 사실이 신기하기도 하고, 어떻게 이것이 가능한지 궁금하기도 합니다. 한국에서는 국내 배송도 2,500원씩 받는데 말이죠.




만국우편연합(UPU) 로고



1. 만국우편연합의 협약

우리나라를 포함한 세계 여러 국가들은 만국우편연합(萬國郵便聯合, Universal Postal Union)에 가입되어 있습니다. 이 연합에 속한 국가간에는 협력관계이기 때문에 EMS 서비스와 기타 여러 우편서비스를 양질에 받아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서비스를 위한 기본 협약이 존재합니다. 


- 지구상의 거의 모든 지역에서 고정 가격에 가까운 형태로 우편물을 보낼 것.

- 국제 우편 요금은 해당 국가에서 징수하여 사용할 수 없다.

- 국제 우편, 국내 우편(국내 우편물) 모두 같은 취급을 할 것.


여기서 우리가 궁금해 하는 '저렴한 배송비'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부분은 두 번째와 세 번째 협약입니다. 


- 국제 우편 요금은 해당 국가에서 징수하여 사용할 수 없다.

우리가 우체국을 통해 다른 국가로 물품을 보낼 때를 생각해보면, 배송료는 모두 발송지 국가에서 지불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지불한 요금은 해당 국가에서 모두 사용 가능한 것이 아니라 목적지 우체국에 일정부분 나눠줘야 합니다. 


이를 '상대국 취급비' 라고 합니다. 목적지 우체국(이하, 배달지 우체국)에서 배달할 때 필요한 비용을 발송 국가로 부터 일부 보전받는 제도입니다. 


- 국제 우편, 국내 우편(국내 우편물) 모두 같은 취급을 할 것.

우편 수단/발송 국가에 상관없이 우편물은 국내 우편처럼 최선을 다해 배송해야 되는 조항입니다. (호혜주의)



상대국 취급비는 우체국간 배달비용을 보전해주기 위한 제도이다.

출처 : USPS Inspector General



2. 협약 악용

현재 알리익스프레스에서 사용하는 우체국들은 위 협약들을 소위 악용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발송 우체국은 목적지 우체국까지 물품을 운송하는 비용만 부담하면 되고, 실제 목적지에서 배달에 필요한 비용(집배원 인건비, 전산처리비용 등)은 목적지 국가 우체국에서 부담하기 때문에 발송 우체국은 큰 부담이 없습니다.


즉, 배송료를 조금 저렴하게 받더라도 발송 물량을 무차별적으로 늘려 수익을 낼 수 있다는 의미이며, 이런 폐해를 막기 위해 아까 위에서 언급한 

'상대국 취급비' 제도를 사용하고 있으나, 목적지 우체국에서 부담해야 할 비용에 턱없이 부족한 실정입니다. 


그렇다고, 목적지 우체국 입장에서는 손해를 본다고 해서 배송을 안 할 수도 없습니다 최선을 다해 배송해야 하는 조약이 있기 때문입니다. 


USPS에서 스캔을 중단 해 버렸다.

출처 : http://www.opencart.kr/1695



3. 피해입는 배달지 우체국

우체국이 공공기관이다보니 손해를 보더라도 공공의 이익을 위해 서비스 차원에서 물품을 배달해오고 있습니다. 다행스럽게도 집배원이 택배기사와 같이 배송물량 건수마다 돈을 받는 형태가 아니라 월급제이기 때문에 그나마 손해를 덜 보고 있는 형국입니다. 


이렇게 저렴하게 들어오는 물량이 처리가 가능한 수준이라면 위 처럼 정상적인 서비스가 가능하겠지만, 만약 배달에 지장을 줄 정도로 엄청난 물량이 들어온다면 어떻게 될까요?


배달지 우체국 입장에서는 이를 처리하기 위한 추가 인력이 필요하며, 이는 고스란히 배달지 우체국에서 떠 앉게 됩니다. 



USPS(United States Postal Service) 로고



4. 실제 있었던 USPS 사례

실제로, 배송물량이 너무 많아 손해가 크게났던 사례가 있었습니다. 미국 우체국(USPS)이 그 주인공입니다. 

USPS는 중국에서 들어오는 저가 국제우편 물량공세로 기존 물량까지 처리가 어려운 상태까지 이르렀고, 손해가 누적되자 국제등기 스캔거부라는 극단적인 선택을 합니다. 국제등기를 받기는 하나, 우체국에서 스캔을 하지 않기 때문에 보다 트래킹이 불가능합니다. USPS 입장에서는 기존 물량을 스캔없기 때문에 빠르게 처리할 수 있고(=인건비 절약), 간접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등기발송을 하지 말라는 의미를 전달할 수 있습니다. 


이는 중국 외에 다른 국가들도 적용되므로, 우리나라에서도 미국으로 RR 등기를 보낼 경우 추적이 불가능합니다. 


이런 조치는 등기를 이용하는 판매자들에게 엄청난 타격을 주게 되었는데, 트래킹 정보는 분실과 오배송 등 각종 배송 분쟁에서 객관적인 증거로 사용되기 때문입니다. 추적이 불가능해지면서 구매자가 물품을 받지 못했다는 이유로 환불을 요구하면 판매자 입장에서는 증빙할 자료가 없어 군말없이 환불처리 해줘야하는 입장이 된 것입니다.



ePacket은 7~14일 이내에 받아볼 수 있다. 

출처 : eBay - 'hey_girls'



5. 독자 배송상품 출시

USPS는 등기 트래킹 서비스를 제한하는 대신 차선책을 내 놓았는데, 국제 등기보다는 비싸지만 EMS 보다는 저렴한 독자적인 배송상품을 출시한 것입니다.

'ePacket' 라는 상품으로서 EMS 보다 비용이 저렴하지만 거의 동일한 품질의 서비스(빠른배송, 추적가능)를 받을 수 있으며, USPS 입장에서는 배달원가를 보장받을 수 있고, 판매자는 양질의 서비스를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어 서로에게 이득이라고 합니다. 


만국협약에 의해 어쩔 수 없이 우편물을 배송해 왔던 다른 우체국에서도 유사한 상품이 대거 출시되면서 그동안 얼마나 억울했었는지를 절실히 보여주고 있습니다. 한국 우체국 또한 이러한 흐름에 맞춰 기업 전용으로 'K-Packet'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다만, 이러한 상품들은 만국우편협약의 EMS 제도와 별도로 운영되기 때문에, 사전에 계약을 맺은 일부 국가들 간에만 제공됩니다. 


같이 보면 좋은 글

알리익스프레스는 왜 여러나라 우체국을 사용할까? - http://blog.bpscal.com/287

저작자 표시
신고


최근 직구 열풍이 불면서 세계 각국의 여러 쇼핑몰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그 중 직구족이라면 누구나 '알리익스프레스(Aliexpress)'를 들어본 경험이 있으실 껍니다. Aliexpress는 홍콩에 위치한 법인으로 알리바바(Alibaba) 그룹의 계열사 중 하나이며, 대부분 세계각국을 대상으로 중국 제품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내수시장은 같은 그룹 계열사인 타오바오(Taobao)가 맡고 있죠. 


그런데, 이용해보신 분들은 '중국에서 배송이 출발하는데 왜 다른나라 우체국을 사용할까?' 의문이 드실껍니다. 실제로 '중국', '홍콩',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네덜란드', '스웨덴' 등 중국이 아닌 다른 국가에서 직구제품을 배송하고 있는데요. 이 의문을 풀어드리기 위해 포스팅하게 되었습니다. 


세계 각국의 우체국 브랜드


1. 수익이 필요한 우체국

현재 일부국가의 우체국들은 국내 배송물량 뿐만 아니라 세계 여러나라의 배송물량까지도 도맡아 배송하고 있습니다. 국내 물량만으로는 수익창출이 어렵거나, 추가 수익이 필요한 경우 이런 정책을 펼치게 되는데, 당연히 이들에게 물동량이 어마어마한 중국은 매력적인 시장일 수 밖에 없습니다. 

이렇게 세계 여러나라의 물품들은 화물선이나 항공을 통해 자국의 우체국으로 모은 뒤 다시 최종 목적지 국가로 배송하게 됩니다. 

물품을 모으는데 필요한 비용 + 물품을 분류하고 배송하는데 드는 비용이 지불받은 배송비와 비교해 적다면 이 정책은 성공적인 것이 됩니다. 


알리에서 흔한 $1 미만 제품 무료 배송 (Free Shipping)



2. 저렴한 배송비가 필요한 판매자

이렇게 세계 배송을 맡겠다는 우체국이 난립하면서 배송비 경쟁이 붙게 됩니다. 여러가지 제반비용을 고려하여 각자의 최저가격을 제시하고, 이 중에서 가장 저렴한 우체국을 판매자가 선택할 수 있습니다. 자연스럽게 배송비는 낮아지게 되고, 구매자는 저렴하게 물품을 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판매자 입장에서도 배송비를 줄여 가격 경쟁력을 확보해야만 하는 상황에서 희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리튬은 새어나올 경우 화재 혹은 폭발 위험성이 있다.

출처 : https://www.youtube.com/watch?v=7-xPHopebiE



3. 각자 다른 배송정책

우체국은 국가마다 각자의 배송정책을 가지고 있습니다. 현재 대부분의 우체국은 배터리류는 일체 배송을 금하고 있습니다. 이는 운송과정에서 화재가 발생했을 경우 배터리 내에 있는 리튬이 새어나와 터져버리거나 진화를 어렵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대한항공에서 배터리류를 운송하는 과정에서 화재가 발생하여 큰 피해가 났던 사례도 있었고, 테러단체에서 폭발물로 사용하여 비극적인 사태가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스웨덴(Sweden Post)과 네덜란드(Netherland Post, 현 PostNL)는 배터리류 배송을 허용하고 있습니다. (* 스웨덴은 현재 ISIS의 테러위협으로 잠정 중단한 상태)

배터리류 배송이 필요한 판매자라면 위의 국가들을 이용할 수 밖에 없는 것이지요. 이를 허용한 우체국 입장에서는 위험발생 가능성이 낮은 점과 수익창출 측면을 우선적으로 고려하였을 것입니다. 


이 외에도 특정 우체국만 배달할 수 있는 지역이거나 물동량을 잘 처리해준다거나 등등 여러 요인들이 작용합니다.


발송인 서명(Signature of sender)이 'YANWEN' 인 송장

출처 : https://bada.wiki/알리익스프레스



4. 세계 우체국을 연결해주는 중계업체

판매자가 이런 우체국들을 직접 찾아다니며 물량을 계약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합니다. 그래서 중국에는 배송을 알선해주는 중계업체가 생겨났는데, 알리익스프레스를 오랫동안 이용해 본 사람들이라면 익히 들어봤을 '얀웬(Yanwen)', '4PX' 이 바로 그런 업체입니다. 

우체국은 위 중계업체와 계약하고, 판매자는 중계업체와 계약하여 물품을 배송하는 형태입니다. 판매자는 중계업체로 품목을 보내면, 중계업체는 다시 우체국으로 보내는 일련의 과정을 거치게 되는데, 이 때 판매자는 여러나라의 우체국을 선별하고, 배송상품을 고를 수 있습니다. 


재밌는 것은, 중계업체를 통해 물품을 보냈을 경우 간혹 송장 서명란에 판매자 이름이 아니라 중계업체 이름이 적혀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 얀웬? 4PX? 뻥트래킹으로 유명한 업체 아니야?


흔히 얀웬과 4px를 뻥트래킹의 대표 업체로 인식하고 있습니다만 사실이 아닙니다. 

우체국에서는 다양한 배송 옵션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크게 보면 '일반우편', '국제등기', 'EMS' 로 나뉘고, 국제등기는 다시 '추적(Tracking) 가능'(Registered mail), '추적 불가능'(Unregistered mail) 으로 나뉩니다. 

가격이 저렴한 순으로는 일반우편 > 국제등기 추적 불가능 > 국제등기 추적가능 > EMS 이지만,

배송속도는 EMS > 국제등기 추적 불가능 = 국제등기 추적 가능 > 일반우편 순으로 빠릅니다. 

그리고, EMS/국제등기는 수령인에게 집배원이 직접 배달하는 반면 일반우편은 우편함에 놓고 갑니다. 


중계업체의 이름을 달고 나오는 배송수단('Yanwen Express', '4px om pro' 등)은 대부분 '일반우편' 서비스이며, 가장 저렴하지만, 배송속도가 매우 느리고 추적도 불가능합니다. 이 배송수단은 중계업체에서 판매자들의 품목을 모아 그 때 그 때 가장 배송비가 가장 저렴한 우체국을 선정하여 일반우편으로 발송하기 때문에 구매자 입장에서는 매번 다른국가 우체국의 송장이 찍힌 품목들을 받게 됩니다. 


즉, 애초에 트래킹이 불가능하고, 매우 느린 배송옵션이기 때문에 뻥트래킹으로 오인할 수 있습니다. 일반우펀은 분실율이 높고 분실시 판매자가 손실을 떠 안아야 하기 때문에 최근에는 판매자들도 가격이 어느정도 있는 상품들을 이런 옵션으로 보내지 않습니다. 


일부 국가에서는 '일반우편'도 자국내에서 트래킹을 지원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China Post)


같이 보면 좋은 글

알리익스프레스는 왜 배송비가 저렴할까? - http://blog.bpscal.com/288

저작자 표시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