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031281&plink=ORI&cooper=NAVER

 

다음 달부터 독일 오갈 때 자동출입국심사

법무부는 다음달 1일부터 한국과 독일을 오갈 때 공항에서 자동출입국심사대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26일 밝혔습니다. 자동출입국심사는 심사관 대면 없이 여권과 지문·얼굴 정보 등을 활용해 출입국심사를 받는 제도입니다.

news.sbs.co.kr

 

우연한 기회에 뮌헨 공항에서 장시간 경유 대기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환승 구역으로 들어가면 너무 심심하기에 공항 밖으로 나왔는데, 마침 Easypass 를 신청하려고 기회를 엿보고 있었던 터라 겸사겸사 신청해봤습니다. 

시행한지 1년 남짓 됐지만 인터넷에 정보가 거의 없다보니 Easypass 공식 홈페이지 정보만 가지고 시작했습니다. 

 

신청가능한 공항 및 데스크 주소 : https://www.easypass.de/EasyPass/EN/Where_do_I_find_EasyPASS/where_do_i_find_easypass_node.html

 

1. 신청 장소

먼저 공항 Information에 가서 신청 장소가 어디있는지 물어봤는데 Easypass 자체를 잘 몰랐습니다. 여러 직원들끼리 이야기하고 검색해보더니 이해했다면서 공항 경찰오피스 장소를 알려주더라구요.  그냥 Federal Police office 위치가 어디냐고 묻는게 더 빠를 것 같습니다. 

 

뮌헨은 Munich Airport, terminal 2, level 04, room 4479  라고 나와있는데요. 

2번 터미널의 Information 코너가서 물어보시면 됩니다. 구글맵 상으로는 아래 위치 입니다.

 

2. 신청 절차

Office 들어가서 Register Easypass 까지만 이야기해도 이해하고 처리해줍니다. 

 

  - 여권 제출

   여권을 스캔하고, 복사본을 출력해 줍니다. 신청서 작성할 때 보면서 하라고.. 

 

  - 신청서 작성

   독어 신청서 주면 어쩌나 했는데 영어로 된 신청서 5쪽 줍니다.

    1 페이지는 여권에 나온 정보들 위주로 적는 부분이 많습니다. 

    2 페이지는 어느 공항에서 신청하는거냐, 1년에 독일 공항을 몇번 이용하냐, 범죄 or 출입국에 문제 있던적 있냐 등

    그 뒤로는 별 것 없었습니다. 

   

   중간에 잘못 적어서 새로운 종이 달라고 했더니 그냥 취소선 긋고 다시 적어도 된다고 합니다. 

   나중에 보니 어차피 적은 것들은 수동으로 컴퓨터에 다시 입력하더라구요. 심지어 실수로 누락한 내용들은 알아서 채워줍니다. ( ... )

 

  - 여권 반환

   여권 다시 주면서 15분? 50분? 후 부터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총 20분 정도 걸렸습니다. 여권 스캔하고 신청서 양면인쇄 해주는 시간 & 컴퓨터에 수동으로 입력해주는 시간이 더 걸렸던 것 같습니다. 

 

3. 특이사항

  - 여권 만료일까지 사용 가능하며, 한번 신청하면 독일 모든 공항에서 사용 가능합니다. 

  - 자동출입국심사 절차는 

      여권의 사진있는 페이지 스캔하고, 카메라로 얼굴 사진찍은 후, 출입국심사관에게 도장만 받아가면 됩니다. 

    => 한국 심사절차와 다른 점은 지문인식 절차가 없고, 마지막에 심사관 도장까지 받아가야 한다는 것. 

  - Office 에 안내책자도 있고, Easypass 공식홈페이지에도 안내되어 있습니다. 

    

 

독일로 입국하시거나 장시간 환승대기라면 꼭 신청하시는 걸 강력 추천드립니다. 

프랑크푸르트 공항 입출국 심사 때 사람이 너무 많아서 힘들었던 적이 있었는데 안심이 됩니다.

  1. 함께 2019.12.14 15:10

    안녕하세요.
    유튜브 실시간 챗팅창에서 어떤 분께 제 구글 메일을 가르쳐 드렸는데,, 뒤가 찜찜해서요. 혹시 구글 메일로 무엇을 알 수 있길래 자꾸 요구를 하는 걸까요? ㅠㅠ 혹시 그걸로 제 개인신상을 다 알 수 있나요? 찾아보니 해커들은 ip주소도 알 수 있고, ip주소로 저희 집 주소도 알 수 있으며, 제가 검색한 모든 것을 알 수 있다고 하던데 사실인가요? 그렇다면 제가 지금 방어 할 수 있는 방법은요? ㅠㅠ

여러 해외 도메인 업체들을 기관이전하며 떠돌다가 다시 호스팅케이알로 돌아왔습니다.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이건 따로 포스팅 하기로 하고..

가격이 그렇게 저렴한 편도 아니여서 불만이였는데, "도메인 개인정보보호" 기능이 유료로 판매중이더라구요. 개인이라면 이 기능이 꼭 필요한 이유가 있는데.. 

도메인 구매하면 개인정보 공개…숨기려면 돈 내라?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40205_0012701750)


ICANN 정책 상 도메인 소유자/관리자에 대한 정보가 정확해야 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해외 도메인 업체들은 형식상 이메일 인증 / 정보 재 확인 정도만 하는 것과 달리, 호스팅케이알(다른 국내업체는 모르겠음)은 본인인증이 필수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자신의 정확한 개인정보가 자동으로 등록됩니다.


처음에는 따로 보호를 하지 않았더니 이 정보를 수집해서 도메인 관련 광고메일이 오거나, 모르는 사람에게서 질문 전화가 오기도 했었습니다. 


어쨌든, 그래서 이 정보를 숨겨준다는 명목으로 별도 비용을 요구하는데 제가 다녔던 해외 업체 중에서는 거의 대부분 무료로 해줬습니다. 정가가 책정되어 있지만 프로모션으로 100% 할인해주거나, 아예 정가도 없이 무료라고 못박은 업체도 있었습니다. 



Hidden Fees가 없다고 광고하는 배너 (출처 : Namesilo)

대충 제가 사용했던 곳과 비교한다고 찾아봤던 곳들로 보자면 


무료 : 1&1, Namesilo, Namecheap, Porkbun

유료 : Goddady, Enom, domainCOM


업체마다 이름은 조금씩 다르지만 WhoisGuard, Whois Privacy 라는 이름으로 서비스 중이며, 유료인 경우에도 도메인 정보를 가명으로 적어도 크게 문제 없었기 때문에 굳이 이용하지 않아도 됐습니다. 그리고, 프로모션으로 무료/할인 해주는 경우도 많습니다. 


호스팅케이알에서 설명하는 Domain Privacy 서비스 (출처 : 호스팅케이알)


1년간 1,320원 이라는 금액이 그리 큰 것은 아니기에 우선 사용하기로 했습니다만, 기관이전 하고나서도 저렴하지 않아서 불만이였는데 금액을 추가 지출하니 기분이 썩 좋지는 않습니다. 


Whois Privacy 기능은 개인에겐 선택이 아니라 필수가 아닐까 싶습니다. 호스팅케이알 사용하실 분들은 이런 부분 꼭 참고하셔서 신규/이전 하시기 바랍니다. 

bpscal.com 도메인을 사용한지 어느덧 9년차에 접어들었습니다. 

경험치를 높여볼까 해서 그 동안 호스팅케이알, 우비, 고대디, 1&1, Namesilo 를 기관이전해가며 사용했었는데 유독 Namesilo 에서만 있는 문제가 하나 있습니다. 

처음 겪은 문제라 당황스럽긴 한데, Namesilo 에서 다른 곳으로 기관이전(Namesilo Out) 할 경우 6일 동안 기다려야 합니다. 지금까지 사용해본 도메인 업체들은 기관이전 요청이 들어오면 Accept or Reject 선택이 가능했고, Accept 하면 바로 기관이전 절차가 진행이 됐었습니다. 

Namesilo는 Reject 만 선택할 수 있고, Accept 하길 원한다면 ICANN 정책에 규정된 최대 6일을 꼬박 기다려야 Accept 한 것으로 간주하여 기관이전 절차를 진행합니다. 

ICANN 정책은 "최대" 6일이지, "꼭" 6일을 기다리라는 의미가 아는데도 불구하고 변심을 기대한 것인지 Namesilo 는 이 기간을 꽉 채우고 있습니다. 

덕분에 빠르게 기관이전하고 나서 DNS 정보를 수정 하려고 했던 계획이 틀어져 버렸는데, 이 문제 때문에 아마 다시 Namesilo로 돌아가진 않을 것 같습니다. 



+ Recent posts